마지막 교회생활
사랑 나눔터
생명강가 2011-08-02 , 조회 (726) , 추천 (0) , 스크랩 (0)
출처
원문

일주일 전 이기석형제님을 뵙기 위해

송형제님과 영광종합병원을 찾았습니다.

 

우리는 평소 형제님이 좋아하시는 찬송도 불러드리고

많은 이야기도 나누었습니다.

거의 의식불명 상태에서 호전되어

형제님은 상당히 마음이 가벼워 보였습니다.

병원 정원수를 타고 오른 어떤 넝쿨꽃이 피었습니다.

송형제님이 꽃 한송이를 따 드리니 향기를 맡아보셨습니다.

그리고 그 꽃을 오래 간직하셨습니다.

당신이 그 꽃보다 아름다운지를 아시는지 모르시는지..

병원 휴식공원내 시정(정자)을 발견하고

그곳으로 더 산책을 하였습니다.

시정에는 할머니 환자도 계시고

꽃을든 남자가 나타나니 당연히 관심이 집중되었습니다.

이 때를 놓치지 않고 송형제님이 5분 복음을 전하여

시정의 거의 모든 사람들이 주님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이것이 형제님의 마지막 교회생활이었습니다.


추천 스크랩 전체목록

생명강가
답글
어제 여수교회 이정안형제님과 거의 같은 시간에
이기석형제님도 주님 품으로 잠드셨습니다.
코너스톤
답글
할렐루야!!! 주님 품으로 가시기 전 마지막 교회 생활 ~ ~ ~ 아름다운 형제님의 이생에서의 마지막 교회 생활 ~ 할.렐.루 야!!!
생명강가
답글
이기석형제님을 마지막으로 함께 돌보아 드렸던 송형제님도
최근에 직장암 판정을 받고 모든 생을 주님께 맡기고 지내시다
3주전 변비로 직장이 파열되어 사경을 헤매다가
가까스로 전남대 화순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습니다.
거의 죽음에 임박하여 장성형제님의 도움으로
급히 유언을 남길 정도로 심각했었는데
장파열이 오히려 직장암을 도려내는 기회가 되어
지금은 화순의 어느 제2요양병원에서
요양을 할 정도로 호전되어 가고 있습니다.

요즘 형제님과 함께 저도 주님 앞에
어떻게 살아야 할 지 조용히 나아가고 있습니다.
   비밀번호   비밀글
홈페이지
좌측 상자안의 글자를 입력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