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성소(1)
새벽 이슬
교회나무 2012-03-02 , 조회 (321) , 추천 (0) , 스크랩 (0)
출처
원문
하나님의 성소(1)
2012. 02. 29.


시73:16-17  내가 어쩌면 이를 알까 하여 생각한즉 그것이 내게 심한 고통이 되었더니 하나님의 성소에 들어갈 때에야...



-  하나님의 성소 안에서 주어진 계시를 통해 시편 기자는 자신을 괴롭히고 곤혹스럽게 하는 상황에 대한 해답을 얻게 되었다 - 시73:16.


 시편 73편 1절은 하나님께서 마음이 순수한 사람들에게 선하시다고 말합니다. 마음이 순수하다는 것은 하나님을 우리의 유일한 목표와 푯대로 취하는 것입니다. 의심할 바 없이 시편 기자는 이러한 사람이었습니다. 시편 73편 2절부터 16절까지는 하나님을 추구하는 시편 기자들의 고난들과 당혹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시편 73편 2절은 "나는 걸려 넘어질 뻔하였고 나의 걸음이 미끄러질 뻔 하였으니 "라고 말합니다. 이것은 시편 기자가 악인이 번영하는 상황으로 인하여 걸려 넘어질 뻔하였다는 것을 가리킵니다(시72:3-12). 시편 1편이 악인이 번영하지 못하리라고 말하는 반면, 이것은 시편 기자가 악인이 평안하고 재물을 쌓아가며 번영하는 것으로 인해 심히 당혹해 합니다(시73:12).
 시편 기지는 계속해서 자신의 마음을 순수하게 한것이 헛되었고 종일 재앙을 당했으며, 매일 아침 징계를 받았다고 말합니다(시73:13-14). 시편 1편은 율법을 지키는 사람이 복이 있을 것이라고 말하지만, 시편 73편에서 우리는 율법을 지키는 사람이 재앙을 받는 것을 봅니다. 하나님을 추구하는 이 경건한 사람은 고난을 당하고 있었지만, 그가 자신의 상황에 대해 다른이들에게 말했다면, 그들은 걸려 넘어졌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여기에 율법을 지켰지만 전혀 번영하지 않은 한 사람이 있었기 때분입니다. 시편 73편 16절에서 시편 기자는 그의 당혹합을 말합니다. 자신의 상황을 더욱더 고려하며 그것을 이해하려고 애쓸수록, 시편 기자는 더욱더 괴로워하고 혼동되었습니다.

추천 스크랩 전체목록

   비밀번호   비밀글
홈페이지
좌측 상자안의 글자를 입력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