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갓맨)
자유게시판
생명강가 2011-09-29 , 조회 (564) , 추천 (0) , 스크랩 (0)
출처
원문

글쓴이/갓맨 | 출처 : http://cafe.daum.net/overcomers/5M9/19428

 

<!-- end article_writer --> <STYLE type=text/css>.bbs_contents p{margin:0px;}</STYLE>

<!-- clix_content 이 안에 본문 내용 외에 다른 내용을 절대 넣지 말 것 --> <SCRIPT type=text/javascript>//<![CDATA[ document.write(removeRestrictTag()); redefineLink(); //]]></SCRIPT>

1.

아주 어릴 때 미국에 왔거나 이곳에서 태어난 아시안계들은

겉모습은 황인종 즉 아시안계인데 속은 백인처럼 하얀 경우를

'바나나' 라고 합니다.

 

이런 경우 본인들도 그렇고 그들을 대하는 다른 이들도 그렇고

가끔씩 헷갈리게 할 때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일상적인 한국말을 할 때는 이 아이가 한국인이라고

생각되어 한국말로 말을 한참 하다보면 뭔가 이상해서 얼마나

알아 듣느냐고 물어보면 '쪼끔' 또는 50 퍼센트? 이럽니다.

 

일상적인 대화에는 한국어를 사용하다가도 이 아이들이

기도나 신언할 때는 자기가 편한 언어, 즉 영어로 말합니다.

만일 이런 일이 한국에서 일어났다면, 미국에서 왔다고 폼

잡는다고 오해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입장을 바꿔보면 금방 이해가 됩니다. 즉 우리도

일상대화는 영어로 좀 할수 있지만, 영어로 기도하거나

신언하는 것은 더 어렵고 곤혹스럽기 때문입니다.

 

2.

요즘 성경의 중심 노선에 대해서 많이 묵상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 삼일 하나님, 하나님의 경륜, 만유를 포함한

그리스도, 생명주는 영, 그리스도의 몸, 새예루살렘 도합

일곱가지 항목이 성경의 중심 노선을 구성합니다.

 

이 모든 것들을 하나로 압축한다면 '하나님의 마음의 갈망'

입니다. 즉 앞의 5항목은 이 갈망을 이루는 주체요 내용이고

뒤의 둘은 그 결과 내지는 산출물입니다.

 

성경 66권은 결국 그리스도의 한 몸을 건축하는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이 문제에 있어서도 역시 위 '바나나'가 떠오릅니다.

 

책 읽고 들어서 말하는 것을 보면 마치 이 하나님의 갈망으로

충만된 사람같아 보이는데, 정작 그 사람이 참으로 관심하는 것

내지는 속에 조성된 것은 자아 그 자체일때..이것이 바나나입니다.

 

오늘 아침에 바울을 묵상했습니다.

고린도 후서를 볼 때 그는 '바나나'가 아니라 안팎이 그리스도로

가득찬 그분의 확대요 재생산이었음을 봅니다(요12:24).

 

그래서 그는 이렇게 말할 수 있었습니다.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빌1:21)라고....

 

오늘 우리에게 또 하나님에게 간절히 바라는 소원이 있다면

'바나나'가 아니라 참으로 그리스도 자신으로 조성되고 그분을

사는 제2, 제 3의 바울이 출현하는 것입니다.

<!-- --><!-- end clix_content -->

추천 스크랩 전체목록

생명강가
답글
10년이 다 되어도
여전히 두렵고 감동적인 글입니다.
   비밀번호   비밀글
홈페이지
좌측 상자안의 글자를 입력하십시요.